김병수 후보, ‘허위사실·후보자비방’ 혐의로 정하영 후보 경찰 고발

김병수 후보 측, 고발인 조사과정서 D사 은행계좌에 38억5000만원 입금 근거 제출 예정

김포일보 | 기사입력 2022/05/24 [07:34]

김병수 후보, ‘허위사실·후보자비방’ 혐의로 정하영 후보 경찰 고발

김병수 후보 측, 고발인 조사과정서 D사 은행계좌에 38억5000만원 입금 근거 제출 예정

김포일보 | 입력 : 2022/05/24 [07:34]

▲ 지난 20일 합동유세에서 어린아이와 사진을 찍고 있는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와 김병수 김포시장 후보. 김병수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김병수 국민의힘 김포시장 후보 측이 정하영 더불어민주당 김포시장 후보를 ‘허위사실유포’ 및 ‘후보자 비방’ 혐의로 김포경찰서·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각각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23일 밝혔다.
 
24일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김 후보측은 김 후보가 지난 20일 개최한 긴급기자회견 내용이 ‘사실’임에도 정 후보는 김 후보를 허위사실공표죄 및 후보자비방죄 혐의로 고발했다며, 이는 곧 허위사실공표와 후보자비방 혐의에 해당된다고 전했다.
 
김 후보 등은 긴급기자회견 때 ▲5월18일자 지역 언론이 보도한 ‘풍무 7, 8지구 PM 용역비 38억원의 행방은?’ 기사 ▲4월27일자 지방 일간지가 보도한 ‘정하영 시장 최측근 7억 뇌물수수의혹 제기’ 기사 등 근거 자료를 토대로 ‘김포시 개발사업 시행사로부터 용역비를 입금받은 D사 관련 의혹’에 대한 정하영 후보의 입장표명을 요구했다.
 
특히 김 후보가 정하영 후보에게 해명을 요구한 핵심 내용은 ‘윤 모씨가 대표로 있는 D사의 은행계좌에 김포시 개발사업을 시행하는 시행사로부터 용역비 명목으로 38억5000만원이 입금’된 경위에 관한 것이다. 김 후보 측은 “그러나 정하영 후보는 ‘D사의 은행계좌에 38억5000만원이 입금됐다’는 기자회견 내용을 허위 사실이라고 주장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병수 후보의 지방선거 러닝메이트인 한종우 시의원 후보는 23일 1차 고발장을 통해 “정하영 후보는 확인된 사실에 기초한 정당한 해명요구를 허위사실 유포와 후보자 비방으로 고소하였는 바, 이것이 허위사실 유포이자 후보자 비방이므로, 김병수 후보도 형사적으로 대응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포경찰서에서는 신속하게 고발인 조사를 진행할 것을 약속했고, 김병수 후보 캠프는 고발인 조사과정에서 D사의 은행계좌에 38억5000만원이 입금된 근거를 제출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