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기도당, 정하영 김포시장 예비후보 부정선거 이유로 경고조치

정 후보측서 근거없는 1차 경선 결과 수치 유포…“A 후보자 OO%, B 후보자 XX% 등 발표는 선거법 위반”

김포일보 | 기사입력 2022/05/05 [19:15]

민주당 경기도당, 정하영 김포시장 예비후보 부정선거 이유로 경고조치

정 후보측서 근거없는 1차 경선 결과 수치 유포…“A 후보자 OO%, B 후보자 XX% 등 발표는 선거법 위반”

김포일보 | 입력 : 2022/05/05 [19:15]

 

정하영 김포시장 예비후보가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으로부터 부정선거 사유로 경고조치를 당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지난 3일 김포시장 경선후보 정하영 후보와 정 후보 부인 혜란(카카오톡 닉네임, 이하 관계인) 등이 1차경선 종료 후 본인의 페이스북 등 SNS상에 경선 결과의 순위와 수치 등을 포함한 내용을 게시했다고 5일 밝혔다.
 

이에 김포시장 경선후보 조승현은 정하영 후보와 관계자의 행위가 당 지침을 위반한 것으로 선거관리위원회 측에 제재를 요청했으며, 경기도당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제출된 김포시장 경선후보 정하영 측의 소명서와 당 지침에 근거해 정하영 예비후보에게 경고조치를 내렸다.
 

경기도당선관위는 정 예비후보에 당규 제8호 선거관리위원회 제4조1항7호(선거부정의 적발과 제재)와 제9조2호(경고),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경선 시행규칙 제30조8호 등 규정을 적용해 판단했다.
 

경기도당 선관위에 따르면 김포시장 예비후보 정하영은 단지 1차경선 결과를 알리기 위해 페이스북 등에 게시하였고 이후 지역 인터넷 뉴스에 순위와 결과가 포함된 기사가 보도돼 언론사를 신뢰해 순위가 포함된 글과 카드뉴스를 게시했다.

 

그러나 이와 같은 행위는 2차경선을 앞두고 여론을 호도할수 있다고 판단돼 선거관리위원회는 시행세칙 제30조 8호에 반한다고 의결했으며, 당규 제9조 제1항 2호에 따라 김포시장 경선후보 정하영에게 경고조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포시장 예비후보 정하영에 대해 경고조치 추후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승현 예비후보 측은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발행한 선거사무 안내 책자에  근거해 정당 또는 후보자가 실시한 후보 단일화 여론조사 결과(후보자별 득표율)의 공표, 보도는 불가· A후보자 OO%, B후보자 XX% 등 발표 불가(법 제108조 제12항)에 위반되는 내용이어서 선관위에 정식으로 제소했다고 전했다.
 

또 “당내 경선은 타당 후보에 경쟁력이 있는 후보를 선출하는 당의 축제이며 민주주의의 기초인데 근거 없는 결과 유포로 상대 후보를 견제하려는 정 후보의 태도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참다운 민주주의는 공약과 그 실천의지의 대결로 유권자의 선택을 받는 것이므로 정 후보는 근거 없는 내용을 배포할 것이 아니라 김포 시민의 마음을 울릴 수 있는 공약으로 정정당당하게 승부하라”고 요구했다.
 

더불어 “이번 민주당 김포시장 경선 결과는 당락 여부 외에는 당의 공식 발표가 없었다“고 밝히고, ”근거 없는 내용을 마치 사실인 양 유포해 김포시민을 혼란에 빠지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