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도시관리공사 신입사원에 ‘웰컴박스’ 입사 축하 선물 “눈길”

공사서 사원증·명함·회사뱃지·명찰 등 넣어 전달

한영두 기자 | 기사입력 2021/04/12 [15:49]

김포도시관리공사 신입사원에 ‘웰컴박스’ 입사 축하 선물 “눈길”

공사서 사원증·명함·회사뱃지·명찰 등 넣어 전달

한영두 기자 | 입력 : 2021/04/12 [15:49]

▲ 김포도시관리공사의 신규직원 입사 축하 선물  


얼마전 신입공무원의 시보떡 선물로 세간의 눈총을 받았는데 이번엔 거꾸로 김포도시관리공사가 신규 입사 후 3개월 수습기간이 종료되는 직원에게 임직원의 마음을 담은 축하선물 "웰컴박스"를 마련해줘 눈길을 끈다.
 

공사는 직원의 신규 채용 시 3개월 이내 수습기간을 거쳐 정규직으로 임용하고 있는데, 신규직원 입장에서는 짧지만 고된 수습기간 종료 후 별다른 절차 없이 임용돼 공사의 미래가 될 직원들에 대한 대우가 아쉽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축하선물은 웰컴박스라는 이름으로 전달되는데, A4 용지 반절크기의 상자에 전 직원이 사용하고 있는 <사원증>, <명함>, <회사뱃지>, <명찰>등을 넣어 전달했다.

 

이제 공식적으로 공사의 일원이 됐다는 의미가 있으며, 태산패밀리파크에서 제작하는 우드펜에 본인의 영문 이니셜을 새긴 선물도 함께 증정해 새 출발의 의미를 더했다.

 

더욱이 김동석 사장의 격려 및 축하메시지가 담긴 친필 사인 카드와 함께 해당 부서 직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전달받는 선물의 의미는 더욱 값지다.
 

김 사장은 최근 보도에서 언급된 것처럼 “일부 공직사회에서 시보(수습)기간이 종료되는 공직자들에게 행해지는 시보떡으로 대표되는 다소 왜곡된 의미의 축하문화가 있어 왔다”며, “이번 공사 신규직원에게 전달되는 선물은 모든 직원이 마음으로 전달하는 진정한 의미의 축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향후에도 직원들과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시책을 마련해 시민에게 신뢰받는 1등 공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